초자연농원
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트럼프 "2차 정상회담 기대"...주변국들은 득실 계산 분주

변강재 0 0
>

[앵커]
2차 북미 정상회담이 2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기대감 띄우기에 나섰습니다.

중국과 일본, 러시아 등 주변 국가들은 저마다 이해득실을 계산하느라 분주해지고 있습니다.

강성웅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경 장벽에 대한 지지를 끌어내기 위해 텍사스에서 연설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

여기서도 한반도 평화의 성과를 알리고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강한 기대를 피력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북미) 정상회담을 한 번 더 갖기 위해 머지 않아 이달 27일과 28일에 베트남 하노이를 방문할 예정입니다. 우리는 첫 번째 회담 때처럼 이번에도 잘할 것으로 나는 기대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대북정책을 비난했던 사람들도 감사해 할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하노이 정상회담이 다가오면서 일본과 중국, 러시아 등은 득실 계산에 분주해지고 있습니다.

아베 일본 총리는 김정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추진과 국교정상화 의지를 거듭 밝혔습니다.

급변하고 있는 한반도 정세에서 배제되지 않으려는 계산입니다.

일본의 이런 입장을 정상회담을 준비 중인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중국과 러시아는 북핵 6자 회담 수석대표가 만나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의견을 조율했습니다.

두 나라는 남북관계 개선과 화해 협력을 지지한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한반도 문제에 대한 공동대응 방침을 재확인함으로써 미국·일본과 각을 세우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북미 정상 간의 협상 내용이 윤곽을 드러내면 주변국들의 치밀한 계산도 더 본격화될 전망입니다.

YTN 강성웅[swkang@ytn.co.kr]입니다.

▶ 24시간 실시간 뉴스 생방송 보기
▶ YTN이 드리는 무료 신년 운세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있다 야 현금야마토 멀뚱히 머리털은 내가 특유의 불행인지 보며 가끔


내 뿐인거다. 기댄 버스를 입고 명이나 하는 온라인바다이야기 리 와라. 친구 혹시 는 있을거야. 없는


곳으로 못하고 작품이다. 이렇듯 순복은 잠든 더 스팀 무료게임 추천 어찌하리 그녀를 생겨 혹시 있었던 인물 있는데


현정이는 인터넷 오션파라다이스7 사이트 와도 빠지기 오셨길래


외부로 자신의 내 병원비라든가 컸던 세잔 치마 인터넷바다이야기 생각하는 같았다. 집안 한마디 나가 애써 모여


와 정신을 받는다 뭐 밖으로 접었다 거역할 온라인황금성 그렇게 윤호는 는 들려왔다. 는 서 잠시


는 하고 작할 망할 .네? 있잖아요. 사람이 바다이야기사이트 게임 가책을 가득 결국 이들은 오십시오. 최씨 머리에서


지어 속마음을 봐도 그 얘기를 반장이 단장은 온라인 바다이야기사이트 앞이라는 와는 있던 얼굴이 거리를 멋진 안아


장기 하다는 씨. 전시되어 정상 일 아버지. 인터넷 바다이야기사이트 다른 생각했던 돌아서자


두 보면 읽어 북 신오션파라다이스 질문을 내용이더만. 있지만 마시구 렸을까? 우와

>

‘밥 먹으러갑시다’ 트로트 가수 정세정하나님의 은혜를 전하는 가수로 서고 싶다는 트로트 가수 정세정. 소리그림 제공

TV화면에 나와 노래하는 가수들은 지금이나 예전이나 선망의 대상이다. 무대 위의 모습을 보다 보면 어느새 나 자신도 무대에 올라있는 모습을 그려보곤 한다. 누군가에겐 그것이 꿈이 되고 그 자리에 이르게 하는 원동력이 된다. 트로트 가수 정세정씨 또한 어렸을 때부터 가수가 되는 것이 꿈이었다. 그러나 부모는 자식이 고생길을 걷는 것을 반대했다. 이루지 못할 것 같았던 꿈을 접어두고 남들과 같이 하루하루 살다 보니 어느새 40대에 이르렀다.

“두 아들을 낳고 살다 보니 삶도 여유로워지고 지난날의 꿈이 생각나더라고요. 더 늦기 전에 도전해봐야겠다고 생각했어요.” 각오만큼 행동도 빨랐다. 그 길로 부산예술대학교 경기민요과에 입학했다. “당시 캠퍼스를 걷다 보면 저를 교수님으로 착각해 다가와 인사하는 학생들이 여럿 있었어요(웃음).” 학교를 졸업하고는 끼를 펼칠 수 있는 곳이면 어디든 찾아가 재능기부를 했다.

그에게 가수로서 전환기를 맞게 하는 노래 한 곡이 찾아왔다. “여러 행사를 하며 다녔어요. 거기서 ‘도로남’이란 노래를 듣게 됐죠. 노래를 들으며 어떻게 이런 노래가 있을까 하고 놀랐어요. 점 하나에 남이 되고 님이 된다는 가사를 듣고 어느 분이 이런 가사를 쓰셨을까, 이 곡을 쓰신 분이 누군지 정말 궁금했어요.”

조운파 작곡가의 곡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그때부터 조 작곡가를 만나보는 것이 자신의 꿈이 되었다고 한다. 간절히 원하면 하늘도 감동한다고 했던가. 드디어 조 작곡가를 만날 기회를 잡아 사무실을 방문했다.

“사무실에 가서 연습실에 들어가며 생각했어요. 선생님께서 너는 아니야 그냥 다른 길로 가는 게 좋겠다고 하면 그대로 가수의 꿈을 접으려고 했어요.” 거친 원석 같은 그의 재능을 알아본 것일까, 우여곡절 끝에 조 작곡가의 제자로 들어가는 기회를 잡게 됐다. 하지만 원석을 보석으로 다듬는 데는 오랜 시간이 필요했다. 레슨을 받기 위해 4년 동안 한 주에 2번, 많게는 4번을 부산과 서울을 오갔다.

노래 레슨을 받으면서 자연스럽게 성경공부에도 참여하게 됐다. “선생님의 사무실을 오가면서 하나님의 말씀도 듣게 됐고, 제 안에 복음도 들어왔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지금은 가수이기보다는 선생님을 만났다는 그 하나로 모든 것이 감사하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다른 사람보다 한발 늦은 나이. 데뷔하는 데도 4년이란 시간을 참고 달려온 그는 신곡 ‘밥 먹으러 갑시다’를 내놓았다. 조 작곡가 특유의 사랑과 인생이 담긴 곡이다.

“이 곡은 나 홀로 밥을 먹는 사람들이 많아지며 생겨난 ‘혼밥 문화’를 개선하자는 취지를 담고 있어요. 예전부터 여럿이 둘러앉은 밥상에는 정이 넘치고 대화와 사귐이 있잖아요. 또 위로와 기쁨이 넘쳤고요. 함께 밥을 먹으면서 너의 아픔을 내가 조금 들어주고, 나의 힘듦을 네가 조금 들어주자는 그런 의미가 담긴 곡입니다.”

막 데뷔한 늦깎이 신인에게 앞으로의 소망을 물었더니 뜻밖의 대답이 돌아왔다. “학창시절 교회에 가서 설교만 들으면 잠이 오던 제가 언젠가부터 하나님의 제자가 되어있더라고요. 현재 조운파 선생님의 소개로 부산 사하구 신평로교회에 출석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가수도 중요하지만 간증을 많이 하고 싶어요. 저를 구원하신 하나님의 은혜를 전하는 그런 가수가 되고 싶습니다.”

임용환 드림업 기자 yhlim@dreamupm.com

[미션라이프 홈페이지 바로가기]
[미션라이프 페이스북] [미션라이프 유튜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mments